한라공조 대전지회

     자유게시판
     경조사게시판
     취미반게시판
  자유게시판



  기호2번 박근혜와 맞(2014-12-02 17:06:40, Hit : 4880, Vote : 59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2015 총파업 vs 투쟁 대기론


                        


                        


                        

① 2015년, 박근혜와 한 판 대결 ─ ‘노동자 살리기’ 총파업


                        

                                    
  • 2015년 상반기 공적연금 개악·민영화 저지 투쟁을 전 조직적 투쟁으로

  •                                 
  • 분출하는 간접고용 등 비정규직 투쟁을 전체 노동자 투쟁으로

  •                                 
  • 최저임금, 임금체계 개악 저지 등 ‘인간다운 소득 쟁취 투쟁’을 연중 투쟁으로

  •                                 
  • 하반기 정치총파업 조직, ‘박근혜 퇴진’ 요구

  •                         

                        

② 임기 내 일대 전진을 이룰 핵심 투쟁의제


                        

                                    
  • 노동기본권 쟁취 및 노조법 전면 재개정

  •                                 
  • 비정규직 철폐 및 권리보장

  •                                 
  • 임금체계 정상화 및 최저임금·생활임금 쟁취

  •                                 
  • 민영화 저지 및 사회공공성 강화

  •                                 
  • 구조조정 저지 및 정리해고 철폐

  •                                 
  • 공적연금 정상화 및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                         

                        

③ 투쟁 방관은 그만, 현장이 곧 민주노총이다


                        

                                    
  • 노동·자본 대리전 의미를 갖는 현장투쟁을 노동계급 전체 투쟁으로

  •                                 
  • 현장의 투쟁요구와 일맥상통하는 전국 계급투쟁 전선 구축

  •                         

                        


                        

                                

기호4번 전재환 후보조는 투쟁전략으로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국면에 투쟁 전개’를 제시했다. 전재환 후보는 지역유세에서 “미래전략 없이는 총파업도 어렵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놓았다. 많이 듣던 이야기다. 그렇다. 전형적인 ‘투쟁 대기론’이다.


                                

새로운 주장은 아니다. 지난 2010년 위원장 선거에서 등장했던 통합진보당 계열 후보의 ‘준비된 투쟁’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그렇게 당선된 김영훈 위원장은 ‘준비된 투쟁’ 주장 속에 3년 임기를 허송세월했다. 단 한 번의 위력적인 총파업 조직도 이뤄지지 않았다.


                                

당연한 결과다. 준비와 투쟁은 따로 가는 것이 아니다. 투쟁 과정에서 힘이 모아지는 것이 노동조합이다. 준비와 투쟁이 동시에 진행되는 것이 노동자 투쟁이다. ‘준비가 부족해 닷새도 못갈 것’이라던 쌍용차 파업이 77일간 지속되고, 철도노조의 파업이 23일간 힘차게 유지된 것도, 조합원을 믿고 투쟁하며 조직한 결과다.


                                

게다가 2015년은 국가 선거가 없는 해로, 박근혜의 탄압이 그 어느 때보다 거세질 시기다. 이미 공무원연금과 간접고용, 민영화 등 투쟁 대오가 현장에서 요동치고 있는 마당에, ‘준비가 안 됐으니’ 여전히 이 싸움들을 해당 조합원의 몫으로 외면하겠다는 발상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기호4번의 투쟁전략은 박근혜의 공격이 쏟아지는 지금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그러나 당장 싸움에 나서지 않고 기다리면, 절대로 노동자는 구조될 수 없다. 2015년 노동자 살리기 총파업이 필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기호3번 허영구 후보조는 “투쟁을 강조한다고 정작 투쟁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투쟁보다 조직혁신을 강조한다. 그러나 지금 민주노총의 가장 큰 문제는 조합원들이 공격에 맞서 힘겹게 싸우는 데도 민주노총 지도부가 전체 투쟁을 제대로 이끌지 못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조직개편, 재정혁신에 더 힘을 쏟겠다는 것은 ‘전쟁 났는데 내부 인테리어 하자’는 얘기로 들린다. 박근혜 임기 3년이라는 중요한 시기를 집안싸움으로 날릴 판이다.


                                

조직혁신을 앞세우다 보니 투쟁 과제는 뒷전이다. 그나마 제시되고 있는 전국노동자대회에 맞춘 ‘총파업’, 매일 여의도 점령, 두 달간의 노숙농성 등도 빈약하기 짝이 없다. 이런 수준의 형식적인 동원은 지금까지의 민주노총 집행부들도 얼마든지 해 왔다. 중요한 것은, 상층 간부 몇몇이 ‘농성의 달인’이 되는 게 아니라 현장 조합원들이 참여하는 위력적 투쟁을 이끄는 것이다. 공장을 멈추고, 물류를 멈추고, 세상을 멈추는 노동자 고유의 힘을 사용해야 한다.


                                

기호3번 허영구 후보조의 투쟁 공약에서 이런 계획을 찾아볼 수 없는 것은 조합원들에 대한 불신과 떨어져 있지 않다. 허영구 후보조는 유세에서 “정규직 중심의 민주노총은 변화가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런 생각으로는, 아무리 총파업 계획을 급조해 내놓더라도 그것을 누가 실행한다는 것인지 방안을 제시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쌍용차, 전교조, 철도 투쟁 등에서 보듯이 조합원들이 투쟁을 멈춘 것은 아니다. 문제는 그들을 홀로 싸우도록 둔 것, 연대를 확대해 더 큰 투쟁으로 만들어내지 못한 것이다. 기호2번 한상균·최종진·이영주는 바로 이런 문제를 ‘혁신’하고 투쟁 사령부로 서려 한다.


                        

                        


                        

                                

기호1번 정용건 후보는 경제위기와 양극화 속에서 “임단투로만 해결할 수 없는 노동자서민의 삶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복지대투쟁”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박근혜 정부에 맞서 복지 확대를 쟁취하려면 노동자들이 강력한 투쟁을 해야 한다. 서구 복지국가의 등장도 노동자 투쟁이 밑거름이 됐다. 줬던 복지마저 빼앗으려는 지금 같은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더더군다나 단호한 투쟁이 필수적이다.


                                

그런데 기호1번 정용건 후보조는 ‘산별연맹은 임단투, 민주노총은 사회개혁투쟁’이라고 분리하고, 사회복지는 야권연대를 통해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민주당은 집권 시절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국민연금을 삭감한 장본인이다. 또, 박근혜 정부의 기초연금 개악을 합의해줬고, 지금 공무원연금 개악에 동의하고 있다. 이런 민주당에 기대서는 우리의 연금, 복지, 삶을 지킬 수 없다.


                                

기호1번이 내세우는 사회연대전략도 맹점이 있다. 정용건 후보조는 부자 증세를 말하면서도 동시에 ‘건강보험하나로 운동’을 확장해 가자고 주장한다. 그런데 ‘건강보험하나로 운동’은 노동자들이 보험료(세금)를 더 내는 ‘선(先) 양보’를 통해 부자들의 양보를 설득하자는 논리를 담고 있다. ‘정규직 노동자 양보론’과 맞닿아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정규직 양보론을 받아들이는 것은 노동계급 내 격차 해소에 효과적이지 않다. 떡 줄 사람은 생각지도 않는데 김칫국 마시며 ‘선(先) 양보’를 할 게 아니라, 노동자들 삶의 상향평준화를 위해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단결해 싸울 수 있는 투쟁 전략을 제시해야 한다.


                        

                        

                                


                                
                
                                        

노동시간 주36시간으로 단축?


                                        

… 노동시간 단축은 바람직한 일이다.


                                        

하지만 기호4번 선본에 참여하고 있는 ‘민주노동자전국회의’는 현대자동차 주간연속2교대제 합의 때 협상의 원칙이었던‘임금하락·노동강도 강화·노동유연화 없는’ 3무 원칙을 포기한 당사자들이다.


                                        

생산성 향상을 전제로 한 근로시간 단축과, 이에 따른 임금삭감이 이후 부품사 등의 노동시간 단축 논의에 악영향을 미쳤다. 게다가 비정규직의 경우 노동강도 강화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 이런 이들의 노동시간 36시간 단축 주장은 달콤하지만 고개를 갸웃거리게 된다. 쟁취는 말잔치로 되지 않는다. 언행일치, 이래서 중요하다.


                                

                        

                        


                        

                                

기호 2번 한상균·최종진·이영주
박근혜에 맞선 총파업 선거운동본부


                                한상균·최종진·이영주 선본 정책공약 해설 : strike222.github.io

                                페이스북 : facebook.com/groups/strike222

                                블로그 : kctu1203.blog.me
                        

                
.
        





1862   이종화 대자보 언넘이 띤거냐?  민주파 2016/11/09 1033 59
1861   평택공장 취업비리는 그냥 놔둘꺼냐.  딸랑이 2016/07/15 1367 53
1860   출정식 진실 밝혀야  진실 2016/07/06 1144 51
1859   드러운 시끼  현장 2016/05/20 1135 44
1858   진짜 십 새내  아이스크림 2016/05/20 878 67
1857   나두 덥다..시발  아이스크림 2016/05/20 672 38
1856   경영진이 아니라 등신  대충조합원 2016/04/28 789 37
1855   사실이오? [3]  평택조합원 2016/04/28 981 48
1854   노조도이상하고 회사도 이상하고  조하번 2016/04/19 936 34
1853   감옥?  ㅇㅇㅇ 2016/03/28 5868 50
1852   파업 실패.. [1]  현장 2016/01/29 885 47
1851   아래 QC 사태관련  ... 2016/01/11 874 85
1850   QC 현장에 이런일이  민중 2016/01/08 863 78
1849     [re] QC 현장에 이런일이  QC 조합원 2016/01/09 778 44
1848   올해배당은 500원 해야함 [238]  조합원 2016/01/04 70901 25
1847   장쩌민(강택민)의 10대 죄악(출처:대기원시보)  구도중생 2015/12/21 501 48
1846   갱고장... [2]  fuck you 2015/12/21 710 36
1845   충신과 간신의 차이  ××× 2015/11/23 734 37
1844   풀무원 "앞에서는 바른먹거리 뒤에서는 나쁜 짓거리"  화물노동자 2015/09/05 583 42
1843   파업에 대해서.  파업찬성 2015/08/12 1743 42
1842   답답하네요...  현장조합원 2015/07/23 956 45
1841   따져봅시다 한앤 한타 [30]  조합원 2015/01/23 2035 59
1840   똥줄탄 한앤 [16]  sbs 2015/01/21 1449 54
1839   매각3자협상(한앤컴퍼니)제시안 비교표 [13]  조합원 2015/01/08 2308 62
1838   매각조건부 조합의 입장은 무엇인가? [25]  26년차 조합원 2015/01/07 1437 58
1837   당연한 결과.. [22]  조합원 2014/12/24 1511 53
1836   앞으로 닥치게 될 한라공조의 운명... [2]  조합원 2014/12/19 1353 56
1835   매각보다 더 큰문제는? [23]  조합원 2014/12/19 1243 54
1834   박근혜와 정면승부 [1]  기호4번 2014/12/14 643 56
1833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결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4]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 2014/12/08 933 54
1832   서울일반노조는 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219]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 2014/12/08 1452 51
1831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임금체계 개악 저지, 반드시 해내겠습니다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666 82
1830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통합 후보"라면서 조직을 두 동강 내겠다고? [18]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780 63
1829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기호2번에 투표를! 박근혜 3년, 투쟁 사령부가 되겠습니다 [8]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706 54
1828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기만적 비정규대책, 해고요건 완화 저지! [2]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4991 65
1827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박근혜와 맞짱의 최전선 [3]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4948 61
1826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2015년 총파업, 가능합니다 [16]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5098 55
1825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광장의 저항 주도 vs 야당에 기대기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5230 59
1824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투쟁을 통한 혁신 vs 조직개편 만능론 [14]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5014 53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2015 총파업 vs 투쟁 대기론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4880 59
1822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싸울 줄 아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기호2번 박근혜와 맞 2014/12/02 5179 62
1821   기대하는게 미친거지 [2]  새가슴 2014/11/05 5166 46
1820     [re] 기대하는게 미친거지 [1]  밥은먹구다니냐 2014/11/06 4987 86
1819   조합원 [4]  조합원 2014/09/18 5187 68
1818   금속노조 8기 임원선거 부위원장 기호3번 홍지욱 [1127]  홍지욱선본 2013/09/11 7167 39
1817   달빛님 작성글은 게시판 운영기준(개인정보 포함)에 따라 삭제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3155]  노동조합 2013/07/10 27689 37
1816   각 나라별 시급 비교 [26]  알바 2013/02/06 6565 345
1815   천막농성들어간다길래... [2553]  역시나 2012/12/26 29697 70
1814   김소연노동자대통령후보대전선투본 소식지2호 [208]  김소연선투본 2012/12/13 4682 84
1813   노동자대통령 김소연대전선투본 소식지 [348]  김소연선투본 2012/12/10 17382 147

1 [2][3][4][5][6][7][8][9][10]..[3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Pro_N

주소 : 대전시 대덕구 신일동 1689-1번지 전화 : 042)930-6491~2, 6495 팩스 : 042)930-6493
Copyrightⓒ by 전국 금속노동조합 대전충북지부 한온시스템 대전지회